티스토리 뷰

반응형

치유농업 텃밭 정원을 통한 노인의 태도, 음식, 환경을 활용하자.

나이가 들어서 노인이 되어 가면서 활동능력이 감소되고, 조심성은 높아진다. 그래서 일상생활 속에서 공동생활이나 건물 옥상에 치유농업 텃밭 정원을 활용한 식물을 기르고, 수확하는 과정에서 일상생활의 태도, 음식, 환경이 활동하기 가까운 거리에 있으면 식물을 자주 보면서 관리할 수가 있어서 실제 생활에서 어떻게 활용할 수 있는지 알아보겠다.

노인 환경의 텃밭 정원

1. 텃밭 정원을 활용한 노인의 태도

고령화되어 가는 노인은 조심성과 경직성으로 인해서 외부로 나가서 활동하는 것을 두려워하기 때문이다. 따라서 거주자가 살고 있는 공동체 집합건물이나 가까운 곳에 자투기 공간을 활용해 텃밭 정원을 만들 수 있으며, 규칙적으로 신체활동을 하면서 심리적 안정과 자아존중감이 좋아져서 긍정적인 관계를 형성하고, 나이가 들면 신체의 전체적인 기능도 약해지고, 현재 트렌드를 잘 알지 못해서 세대 간의 대화와 소통이 잘 되지 않음으로 인해서 이야기할 상대가 점점 없어져서 외로움으로 인한 우울증이 노인에게 많이 나타난다. 치유농업 텃밭 정원에서 식물, 화초를 기르고, 가꾸기만 하여도 우울증 감소와 신체적 활동이 좋아지며, 텃밭 정원 활동으로 자신을 돌보고 표현함으로써 정서적인 안정을 찾는다.

2. 텃밭 정원의 채소를 활용한 노인을 위한 음식

텃밭 정원의 채소를 활용한 노인을 위한 음식을 만들어 먹게 되면 좋은 이유는 생리적 감각기능이 저하되어 음식의 영양 불균형으로 건강에 영향을 받기가 쉽고, 신체적 감각기능이 약화되어 질병에 확률이 높아지고 자주 통증에 호소한다. 그래서 일상생활에서 작은 활동을 할 수 있도록 건물 옥상과 아파트 베란다에 텃밭 정원을 만들어 나무상자를 활용해서 식물을 직접 키우면 신체활동력을 활발하게 되어 식욕도 증가되어 텃밭에 있는 채소 및 자신이 키우는 식물 채소로 요리해서 함께 나누어 먹는 과정을 통해서 노년기에 저하된 미각을 일깨우고, 균형 잡힌 식습관을 형성되어 건강하고 활력 있는 생활을 하게 된다.

3. 텃밭 정원 연계한 생활 속에서 노인의 환경

노인이 되면 외부활동이 줄어들어 일상생활의 활동을 통한 자연과 식물을 접하는 시간이 부족하다. 그래서 생명이 있는 식물로 실내외 공간을 가꾸는 것을 통해서 마음이 안정화되고 타인에게 감사한 마음을 가지게 되며, 노인은 외부활동이 적어 거주지 가까운 주거공간 옥상을 활용하여 식물을 재배하면 식물을 관리하면서 자연과 함께하는 장소로 활용될 수 있고, 식물을 키우면서 대기 오염 물질을 흡수하고 산소를 방출해서 환경적으로도 도움이 된다.

텃밭 정원을 통한 노인의 인지 행동기능 효과

치유농업 텃밭 정원을 관리는 노인이 자연과 함께하는 일상 환경을 만들어 주고, 식물 기르기 활동에 대한 호기심, 가드닝 조성에 대한 충분한 관찰력, 집중력이 높아진다. 식물의 정보를 알아가면서 키우는 것은 놀라움, 호기심, 흥미를 통한 인지력이 높아지는 것뿐만 아니라 신체적 행동 생활 방식의 새로운 인지와 행동기능이 향상되는 효과가 있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