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카테고리 없음

치유 농업의 생활 텃밭 가꾸기

매력있는 트렌드 파머 2022. 6. 20. 23:53
반응형

바쁜 일생생활에서 치유농업의 생활 텃밭 가꾸기에 대해 알아보자.

농사를 짓는 곳이 꼭 농촌에서만 농사를 짓는 것이 아니다. 도심 속에서도 옥상이나 공터를 활용한 치유농업 생활 텃밭을 만들 수 있다. 생활 텃밭을 만들기 위해서 나무상자, 플라스틱 상자를 준비해서 어떻게 관리하고, 화학비료가 아닌 가정에서 버리는 음식물을 이용해서 친환경 액상 비료를 만들어서 생활 텃밭에 식물을 가꾸기 위해 활용해서 관리를 어떻게 해야 하는지에 대해서 알아보겠다.

생활텃밭 가꾸기

1. 치유농업 생활 텃밭 가꾸기 준비 사항

치유농업 생활 텃밭을 가꾸기 하기 전에 얼마만큼의 규모와 작물을 재배할 것인지에 대해서 계획을 세우고, 심는 작물에 따라 상자의 크기를 생각해서 결정해야 한다. 작물이 잘 자라도록 텃밭 상자가 크고 넉넉한 것, 배양토, 씨앗과 모종을 준비한다. 처음 시작할 때, 너무 큰 규모로 텃밭을 생각해서 계획을 세우고 작물을 재배하면, 체력 소모와 작물 재배의 부족한 지식으로 어려움이 많기 때문에 체력과 시간을 잘 배분해서 활용할 수 있는 활동시간과 체력에 맞는 규모로 계획을 해서 거름과 흙을 준비해야 하며, 흙은 바람이 잘 통하고 물기를 적당히 저장하고 있어야 하며, 물 빠짐이 좋은 것이어야 한다. 씨앗은 잘 길러서 모종이 되면 옮겨 심어서 잘 돌보고 키울 수 있은 식물 상추, 시금치, 고추 모종을 준비하는 것이 좋다.

2. 치유농업 생활 텃밭 가꾸기 작물 기르기

생활 텃밭 생활 텃밭 가꾸기는 작물을 기르기 위해서는 먼저 무엇을 재배할 것인가에 대해서 생각해 봐야 한다. 가족들이 즐겨먹으면서도 쉽게 재배할 수 있는 품종을 고르되 각각 채소들이 가지고 있는 특성을 가족들이 잘 먹는 채소를 선택하는 것이 좋다. 치유농업에서 생활 텃밭 가꾸기를 할 때 작물 씨앗이나 모종을 고를 때 키우기가 어렵지 않고, 손쉽게 자주 먹을 수 있는 채소 위주로 하는 것이 텃밭에 작물을 키우는 재미와 보람을 만들 수 있다. 일반적으로 벌레도 많지 않고, 다양하게 키워서 먹을 수 있는 상추, 시금치, 오이, 방울토마토, 가지, 호박 등, 식물들을 정기적으로 관리하고, 물만 잘 주면 많은 열매가 맺어서 키우는 사람에 즐거움을 열매 수확으로 힐링의 기쁨도 함께 만들어 준다.

3. 치유농업 생활 텃밭 가꾸기 천연 비료 만들기

치유농업 생활 텃밭에서 작물을 키우면서 비료는 작물의 성장 시기에 적절하게 적당량 비료와 영양제를 주어야 하는데, 일반적으로 판매하는 화학비료를 많이 사용한다. 그런데 화학비료가 아니어도 집에서 간단하게 친환경 액상비료를 만들 수 있다. 그 방법은 집에서 계란 사용하고, 버리는 달걀 껍데기와 현미식초 결합해서 칼슘 영양제를 만들 수도 있다. 만드는 방법은 달걀 껍데기를 깨끗하게 씻어 물기가 없도록 바싹 말린 뒤에 곱게 가루로 만들거나, 껍데기를 통째로 현미식초에 넣으면 된다. 이때 식초의 양은 달걀 껍데기 무게의 8배 이상이면 된다. 그 상태로 일주일 이상 숙성시킨 후에 이것을 물과 500배 정도 희석해서 분무기에 담아 식물 잎 옆면에 직접 뿌려주면 된다.

생활 텃밭 가꾸기에 필요한 도구 준비하자.

치유농업 텃밭 가꾸기에 필요한 다양한 도구와 물품들이 있다. 흙을 파고 모종을 심을 때 모종삽, 분무기와 물뿌리개는 채소에 골고루 물을 줄 때 필요하다. 열매를 따거나 자를 때는 원예 가위를 이용하고, 물품으로는 장갑, 거름, 비료 등, 준비하고 다른 물품은 필요할 때 구매해서 사용하면 된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