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반응형

초보 농사꾼 친환경 농산물 생산 작물 선택 방법은 소비자들의 욕구에 맞추기 위해서는 우선 새로운 작물을 찾기보다는 기존 재배 작물에서 소비자 기호에 맞게 트렌드에 맞는 새롭게 개발된 품종을 찾아서 키우는 것이 중요하기 때문에 초보 농사꾼 친환경 농산물 생산 작물 선택 방법에 대해서 알아보겠습니다.

 

초보 농사꾼 친환경 농산물

1. 초보 농사꾼 친환경 농산물 소비자가 원하는 작물

지금 시대는 혼자 밥 먹고, 영화 보고, 운동하는 라이프 스타일 나 홀로 일상생활을 하는 사람들이 증가하고 있어 1인 가구의 경제 소비 패턴이 바뀌어 가고 있으며, 앞으로도 계속해서 늘어날 전망이어서 홀로 사는 가구가 자녀 없이 부부만이 생활하는 핵가족 시대의 생활패턴에도 상당한 변화가 있습니다. 이러한 생활패턴 양식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식품 소비형태의 변화가 있어 제일 먼저 식품소비 형태가 눈에 띄게 변하고 있으며, 1~2인 가구는 용량이 많은 식료품을 구입하여 다 먹지 못하고 보관도 어려워 곤란을 겪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1~2인 가구에 맞춘 소량 식료품을 구입하는 것은 현재을 살면서 당연한 소비패턴 형태로 발전해 가고 있습니다. 그래서 신선 농산물을 생산하는 농가를 조기에 발굴하여 사전 계약재배와 유통을 확대해서 간편하게 먹을 수 있도록 먹거리를 해결하거나 소량으로 먹을 수 있도록 제품이 소형화되어 가고 있는 것이 현재 농상물 유통의 흐름입니다.

2. 초보 농사꾼 친환경 농산물 소비자가 원하는 작물 품종 선택

초보 농사꾼 친환경 농산물 농사를 시작하지 전에 교육을 받고 전문가와 상의하여 자신이 좋아하는 작물을 선택해서 작물을 재배하는 것이 가장 중요합니다. 그래서 초보 농사꾼이 농사를 지어 농산물 생산만 하는 1차 산업으로는 외국 농산물과의 경쟁에서 밀려 날 수밖에 없으며, 2차와 3차를 혼합한 6차 산업으로 경영을 확장해서 설계해야 하며, 농사꾼은 생산한 농산물이나 농장을 언제나 홍보하는 마인드도 함께 가지고 있어야 하며 우리 농업인들도 소비자가 선호하는 작은 농산물 미니 과일, 미니양파, 방울토마토, 미니양배추, 미니오이, 애플수박 등 영양도 풍부하고 소량으로 가볍게 먹을 수 있는 농산물 생산에 관심을 가져야 소비자가 찾는 농산물 유통이 되어 부가가치를 만들 수 있습니다.

3. 초보 농사꾼 친환경 농산물 FTA 피해보전 대상 작물

우리나라는 FTA를 체결해서 피해보전 대상 작물 수수, 감자, 고구마, 당근, 멜론 등 해당 연도 평균 가격이 90% 이하로 하락할 때 평균 가격은 최근 5년 치 가격 중 최고와 최저를 뺀 3년 치의 평균 대상품목의 해당 연도 총수입량을 보전 비율로 하며, 특히 FTA 체결과 관련 외국 농산물의 영향을 많이 받고 있는 피해 작물을 선정하여 일부 보상을 하고 있으나 이것은 근본적인 대책이 될 수 없기 때문에 잘 준비해서 초보 농사꾼은 작물을 잘 선택해서 키우는 것이 중요합니다.

4. 초보 농사꾼 친환경 농산물 소비자 트렌트 분석

농업을 새로운 작물보다는 소비 트렌드를 분석하여 소비자가 원하는 농산물을 생산 판매해야 기대하는 수확과 매출이 확장되며, 최근 초보 농업을 하는 사람들이 작물의 정보 없이 무분별하게 선택해서 키운 아로니아, 블루베리 등 새로운 작목이라고 도입하여 유통이나 마케팅의 어려움을 겪고 있는 농가들을 보면서 전무가들과 충분히 상의하여 작물을 선택해야 최대한 농사를 짓는 데 있어 실패를 줄일 수 있습니다. 그래서 농업을 해서 크게 성공하려고 욕심을 부리면 후유증이 와서 농사에 싫증을 느끼면서 노동이 됩니다. 그래서 초보 농사꾼은 농사를 지어서 생산하는 만큼 자기 체력에 농사를 지어야 삶을 즐기면서 자연과 함께 행복한 농사 목표를 할 때 노동이 아닌 즐기는 농업을 할 수 있습니다.

초보 농사 꾼 친환경 농사를 하기 전 정보 찾아보기

초보 농사꾼이 농사를 시작하기 전에 피해를 예방하고 과장 광고에 대처하려면 지금 소비가 잘되면서 고부가가치 트렌드에 맞는 농산물 생산을 위해서 도움이 되는 정보를 지자체의 농업과, 농업기술센터에서 정보를 알아보고, 농사를 시작하는 지역에 현장 전문가를 통해서 컨설팅을 받는 제도를 활용해서 최신 농사정보와 중앙 및 지자체에서 지원제도를 잘 활용하면 도움이 됩니다.

댓글
댓글쓰기 폼